[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구관이 명관이라 했던가. 무려 8억5000명이 즐겼다던 던전앤파이터 IP(지식재산)가 모바일로 그대로 옮겨졌다. 넥슨 ‘던전앤파이터모바일’(이하 던파모바일) 흥행은 어쩌면 예고돼 있었던 수순이다.

이번에 찍먹해본 넥슨 ‘던전앤파이터모바일’(이하 던파모바일)은 원작 계승한 정통 오락실 액션을 모바일에서 그대로 즐길 수 있다는 장점, 치열하게 즐길 수밖에 없는 몬스터 전투(PvE)까지, 이용자 친화적 과금 모델 속에서 부담 없이 즐기기 좋은 게임이었다.

넥슨 던파모바일은 출시 이후 첫 주말을 맞은 가운데, 28일 국내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게임 3위다. 출시 효과로 앞으로 순위가 더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 앞서 지난 24일 오전 8시 출시한 지 5시간 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오른 바 있다.

넥슨에 따르면 사전 다운로드 120만건, 사전 캐릭터 생성 110만건 등을 기록했다. 출시 후 현재까지 점검 한 번 없이 쾌적한 서버 환경을 제공 중이다. 그러고 보니, 출시 직후 임시 점검에 들어가 보지 않은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이번 찍먹에선 갤럭시S20울트라와 아이패드 미니 5세대를 함께 사용해봤다. S20울트라는 화면주사율이 1초당 120프레임으로, 여느 게임이든 고사양 게임 그래픽을 즐기기 나쁘진 않다. 이번 던파모바일도 마찬가지로 원작을 즐기는 데 문제가 없었다.

가장 큰 특징은 원작과 똑닮은 도트 그래픽이었다. 던파모바일에는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던전앤파이터(던파)’가 사실상 그대로 이식돼 있었다. 유튜브로 잠깐 던파 영상을 틀어놓은 줄 알았을 정도다.

지난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 당시 앱스토어 버전을 지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이패드 미니 5세대에서의 최적화가 잘 이뤄졌는지도 지켜볼만한 사항이었다. 그러나 아이패드에서의 그래픽은 매우 아쉬웠다. 그래픽 옵션에서 타협을 본다, 안본다의 문제가 아니었다.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구현되는 그래픽이 아이패드 디스플레이에 맞게 리사이징이 되지 않았다. 그래픽이 늘어나면서 도트도 함께 늘어지고 깨지는 느낌이 심했다. 해상도 설정이나 업스케일링 기능은 지원되지 않는 듯 했다. 특히 채팅이나 스토리, 아이디까지 글자가 조금씩 늘어지고 깨진 듯한 그래픽이 곳곳에 노출돼 거슬리는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

한편, 이용자가 선택 가능한 캐릭터는 검을 사용하는 남귀검사, 힘을 쓰는 여격투가, 총을 쓰는 남거너, 마법을 활용하는 여마법사, 아군 버퍼 여프리스트 등 5종이다. 귀검사는 소울브링어와 버서커, 격투가는 넨마스터와 스트라이커, 거너는 레인저와 런처, 마법사는 엘리멘탈마스터와 마도학자, 프리스트는 크루세이더로 전직할 수 있다. 직업마다 성격도 다르고, 스토리 진행 대사가 모두 다르다. 던파 스토리 팬이라면 좋아할만한 디테일 요소다.

전직은 레벨 10부터 가능하다. 원작은 오랜 기간 서비스돼 왔기에, 더욱 많은 캐릭터 및 전직이 있다. 던파모바일에는 빠르고 호쾌한 원작 고유 액션성을 모바일 플랫폼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던전 전투 및 이용자 간 대전(PvP)에 수동 전투 방식을 모두 도입해 오락실 액션 손맛을 끌어올린 점이 큰 특징이다. 몬스터 전투(PvE) 콘텐츠는 주요 콤보스킬을 활용하면서 빈틈없는 액션으로 즐길 수 있었다. 원작 팬들이라면 환호할 만한 타격감이었다.

이용자 스타일에 맞춰 스킬 조작 방식을 선택할 수 있었던 점은 눈길을 끌었다. 자주 쓰는 스킬 버튼을 누르기 편하게 키우거나, 원하는 위치에 배치할 수 있다. 타격감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조작감이 생각보다 꽤 피로하게 느껴진다는 것은 특이하다. CBT 때와 큰 체감이 날 정도의 변화는 없었다. 수동 액션이 낯설게 느껴지는 이용자라면 스킬 커스터마이징을 아무리 거쳐도 불편할 수 있을 듯 했다.

던파모바일은 디바이스에 키보드, 게임패드 연결을 지원하긴 한다. 모바일 클라이언트를 PC에서 서비스도 해준다. 기존 원작 복귀 시점을 고민 중이었던 이용자에게는 게임 자체를 새로 시작하기 좋은 찬스로 보인다. 신규 이용자 유입은 조금 다를 수 있는 문제다. 신규 이용자가 던파모바일을 굳이 게임패드로 연결해가며 따로 즐길 필요가 있는 지까지는 의문이 들었다. 그만큼, 던파모바일에서만 느낄 수 있는 차별화 콘텐츠가 더욱 필요해보였다. 9종 전직 캐릭터 밸런스 조정도 고민돼야 할 부분이다.

많은 이들이 피로도 이벤트를 잘못 이해하고 채팅창에 /던파야고마워, /피로도받기를 띄우기도 했다.

특히 게임 초반 던파모바일은 BM의존도가 타 게임보다 낮은 편이었다. 따라서 초반부터 굳이 과금할 필요는 없다. 다만 ‘레압’이라고 불리는 레어아바타 등 치장아이템에 능력치가 붙어있다. 피로도 또한 과금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P2W(Pay to Win) 여지는 충분히 남아있다는 뜻이다. 다른 한편으론, 상점 탭을 절묘하게 가려버리는 강화성공 메시지도 피로감을 보태는데 한몫한다. 알람 기능 On/Off 도입은 꼭 필요해 보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