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가 엣지(Edge)부터 멀티 클라우드까지 일관된 서비스로서의 클라우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솔루션 포트폴리오 전략을 발표했다. 

22일부터 디지털데일리 웨비나 플랫폼 ‘DD튜브’에서 개최된 '클라우드 임팩트 2022' 버추얼 컨퍼런스 둘째날 행사에서 ‘델 테크놀로지스의 SDDC/HCI 기반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현 방안’을 발표한 정재하 전무는 “지난 수년간 우리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모든 부분의 정답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응답 시간, 워크로드의 부하 등 고객은 애플리케이션을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사용하는 것이 반드시 장점이 아니라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정 전무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비용 대비 저렴 하느냐 문제 뿐만 아니라 보안 및 데이터 보호 이슈, 그리고 프라이빗 클라우드에선 사물인터넷(IoT), 5G 기반 스마트 팩토리에서의 엣지 컴퓨팅 연결 문제 등이 발생하고 있다 결국 엣지에서 멀티 클라우드까지 일관된 서비스를 유지하는 것이 기업의 화두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미래의 기업 클라우드 인프라는 현장 엣지에서부터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고 온프레미스에서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옮겨 AI 및 분석을 진행, 다시 데이터를 최적화하는 멀티 클라우드 모델이 각광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이러한 기업의 요구에 맞춰 엣지, 온프레미스 클라우드를 구축할 수 있는 HCI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다. HCI 솔루션의 기본이 되는 하이퍼바이저 에코 플랫폼에 따라 최적화된 HCI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브이엑스레일(VxRail)’은 델 테크놀로지스와 VM웨어가 공공 엔지니어링을 통해 설계한 HCI 솔루션으로 HCI 소프트웨어 편의성과 차세대 파워엣지 서버 성능이 긴밀하게 결합된 통합 솔루션이다. 

기업은 HCI를 통해 온프레미스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구축하는 데 있어 구축 단계 또는 테스트 검증 단계를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정 전무는 “브이엑스레일은 엣지 컴퓨팅부터 온프레미스 데이터 센터, 그리고 퍼블릭 멀티 클라우드를 이루는 모든 환경에 대한 적합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즉 멀티클라우드에 최적의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실행, 관리, 연결하는 한편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SW(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DS) 제품 ‘파워플렉스’도 주목된다. 이 솔루션은 기업 비즈니스 요구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유연성과 성능 확장성을 제공하며 미션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을 현대화해 이기종의 워크로드를 통합하고 프라이빗 및 하이브라이드 클라우드를 구축하는데 이상적인 HCI 솔루션이다. 

파워플렉스는 서버와 외부 스토리지를 활용하는 3계층 접근 방식과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 접근 방식의 장점을 결합한 인프라 플랫폼으로 정 전무는 “유연한 확장이 가능한 단일 플랫폼으로서 광범위한 운영 환경 및 애플리케이션의 아키텍처를 지원할 수 있다. 파워플렉스는 모든 워크로드에 최적화돼서 조건에 따라서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유연한 인프라 스트럭처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