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 퀘백 공장 7월 착공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배터리 및 디스플레이 소재사 솔루스첨단소재가 북미 생산라인 구축에 속도를 낸다.

2일 솔루스첨단소재는 지난달 28일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증자 방식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로 진행한다.

유상증자액은 2400억원이다. 이중 전사 운영자금 250억원을 제외한 나머지(2150억원)는 솔루스첨단소재 자회사 ‘Volta Energy Solutions S.a.r.l.(VES)’ 증권 취득에 쓰인다.

VES는 북미 전지박 생산기지인 캐나다 퀘백 공장을 소유하고 있다. 오는 6월 별도 유상증자를 통해 퀘백 공장의 2024년 하반기 1만7000톤 양산체제 구축에 필요한 총 4000억원 자금을 확보할 예정이다. 본공사는 7월 시작된다.

곽근만 솔루스첨단소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번 유상증자는 북미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른 전지박 사업 확장 기반 마련을 위한 투자의 일환”이라면서 “다만 이달 부지 매입 잔금 납부, 5월 신주 상장 및 6월 VES 유상증자 사이에 발생하는 현금 흐름상 불일치를 보완하고자 3개월 이하 단기 차입과 금전 대여를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솔루스첨단소재는 유상증자 이사회 결의에 이어 단기 차입 증가와 VES로의 금전 대여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