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미지센서 시장 전년비 7% 성장…소니·삼성 격차 '축소'

2022.02.24 16:05:48 / 백승은 bse1123@ddaily.co.kr

관련기사

- 소니 39.1%, 삼성전자 24.9%…올해 격차 좁혀질 것
- 2022년 CIS 시장 예상 매출액 26조원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지난해 카메라 이미지센서(CIS) 시장에서 소니와 삼성전자가 나란히 1위와 2위에 올랐다. 올해 소니와 삼성전자의 격차가 좁아지며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23일(현지시각)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021년 및 올해 CIS 시장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

CIS는 카메라 렌즈에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시스템반도체로 스마트폰이나 자동차 등에 사용된다.

올해 CIS 시장 예상 매출액은 219억달러(약 26조3062억8000만원)다. 전년대비 7% 증가한 수준이다. 전체 CIS 매출 중 휴대폰이 71,4%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앞으로 몇 년 간은 스마트폰과 자동차 등에 적용되는 카메라 성능이 고도되면서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소니의 예상 시장점유율은 39.1%다. 소니는 특히 대형 픽셀로 구성된 CIS의 최대 공급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소니의 이미지센서 부문 매출이 전년대비 3%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삼성전자는 24.9%로 예측 2위다. 중·고화질 스마트폰용 초고해상도 CIS를 공급하며 경쟁력을 더하고 있다. 기존 소니는 4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삼성전자는 20% 초반에 불과했다. 올해는 생산능력을 공격적으로 확대해 소니와 격차가 더욱 좁혀질 전망이다.

한편 SK하이닉스의 예상 점유율은 3.6%로 6위를 차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
  • [르포] 이번엔 잠실…애플스토어 4호점, 차…
  • LG전자,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