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서울시가 올해 전기차 보급 물량을 2만7000대로 정하고, 상반기 1만4166대에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는 우선 주택가 소음 저감을 위해 전기 이륜차와 택시, 어린이통학차량을 전년 대비 각각 1.4배, 4.8배, 2.5배로 늘려 보급할 계획이다.

전기 승용차의 경우 최대 9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단 8500만원 이상 차량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며, 5500만원 미만 차량은 성능에 따라 최대 한도까지 받을 수 있다. 또 복지·의료시설 셔틀버스와 공공기관 통근버스를 대상으로 중형 전기버스 20대를 시범 보급해 다양한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전기 화물차의 경우 보조금이 900만~2700만원 지급된다. 일부 법인의 독점을 막기 위해 법인 물량은 20%로 한정되며, 대량 구매 후 재판매 방지를 위해 5대 이상 구매자는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또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폐차한 뒤 전기차를 구매하거나 취약계층이 전기차를 구매하는 경우 보조금과 별도로 시비 100만원을 지급한다.

화물차는 이달 22일부터, 승용차 및 순환·통근버스는 다음 달 2일부터 환경부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에 등록된 전기차는 작년 말 기준 4만564대로 전년 2만3393대보다 73.4% 증가했다. 반면 경유차는 2.1%, LPG는 5.2% 감소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