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조리병 업무를 경감하기 위해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운영되고 있는 조리로봇 투입 현장이 공개됐다.

7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은 군 조리로봇을 시범 운영 중인 육군훈련소 28연대 식당을 현장 점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작년 11월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는 튀김, 볶음, 국·탕, 취반 등 4가지 주요 공정 로봇과 자동화 설비 점검을 위해 마련됐다.

앞서 작년 8월 산업통상자원부는 방위산업발전협의회에서 국방분야에 로봇활용을 확대하기 위한 '로봇활용 표준공정모델의 국방분야 적용방안'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에 지난해 11월부터 육군훈련소 28연대 식당에 로봇 표준모델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현장 방문에서는 조리로봇의 조리 과정이 시연됐다. 튀김 조리로봇은 조리병이 담은 재료를 기름에 넣어 튀긴 후 컨베이어 벨트로 배출하는 과정을 자동 수행했으며, 볶음 및 국·탕 조리과정에선 조리병이 솥에 재료만 투입하면 로봇이 재료를 섞어 조리했다.

밥을 짓는 단계에선 쌀을 씻는 과정이 자동화 설비로 대체됐다. 고속으로 씻겨 나오는 쌀과 적정량의 물이 자동으로 계량돼 솥에 담겼다.

국방부는 시범 보급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야전 등 다양한 부대 군 급식시설에 로봇을 적용하는 구체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서욱 장관은 “이번 사업은 급식 질 개선, 조리병의 업무부담 경감, 안전사고 예방 등 다양한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방부는 앞으로 상용로봇의 소요 발굴과 가늠터 제공 등을 통해 민간 로봇산업을 발전시키는 선순환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앞으로도 국방의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활용이 더욱 활발해질 수 있도록 국방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