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플라잉스퍼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럭셔리카 브랜드 벤틀리도 전동화에 나섰다. 오는 2030년까지 전 차종을 전기차(EV)로 전환할 것을 선언했다.

벤틀리가 오는 2025년부터 매년 새로운 EV를 선보일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첫 EV는 기존 차량 기반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모델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출시될 전망이다. 럭셔리카로서의 품질 유지를 위해 영국 크루 공장에서만 생산되며, 벤틀리는 25억파운드 규모 투자를 통해 EV 개발뿐만 아니라 크루 공장 설비 역시 개선할 방침이다.

벤틀리는 오는 2030년부터 내연 차량 생산을 중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앞서 2020년 ‘비욘드100’ 계획을 발표하며 탄소중립 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을 선언한 바 있다. 애드리언 홀마크 벤틀리 회장은 "비욘드100은 벤틀리 역사에서 가장 대담한 계획"이라며 “탄소 중립을 위해 전 차종을 EV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다른 자동차 제조사와는 다르게, 벤틀리 전동화 청사진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전기차(PHEV) 위주로 진행될 전망이다. 현재 ‘벤테이가’와 ‘플라잉스퍼’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버전을 판매 중이며, 올해 PHEV 5종을 추가로 선보인다. 벤틀리는 올해 매출 20% 이상을 PHEV로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인기”…광주사업장…
  • LG전자, 창문형 에어컨 ‘휘센 오브제컬렉션…
  • 삼성전자, 日 스마트폰 2위 복귀…5G 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