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삼성전기, 올해 실적 개선 지속…FCBGA, 추가 투자 검토

2022.01.26 17:08:22 / 윤상호 crow@ddaily.co.kr

관련기사

- MLCC, 수요 둔화 불구 제품군 개선 수익성 방어
- 카메라 모듈, 전장용 확장 매출 증대
- 패키지 기판, 2~3년 공급 부족 지속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기는 2022년 성장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올 1분기 매출액은 전기 수준을 예측했다.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와 카메라 모듈 수익성 개선을 지속한다.

26일 삼성전기는 2021년 4분기 실적발표와 컨퍼런스콜을 실시했다.

삼성전기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작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2조4299억원과 3162억원으로 집계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4.6% 감소했지만 전년동기대비 29.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30.6% 축소했지만 전년동기대비 21.2% 확대했다.

삼성전기는 “1분기 전기수준 매출 달성이 예상된다”라며 “2022년에도 성장 기조를 지속하겠다”라고 설명했다.

MLCC 사업은 수요 감소를 제품군 개선으로 극복한다.

삼성전기는 “올해는 수요 둔화 등으로 판가 하락이 예상되지만 서버 자동차 등 고사양 제품 등을 확대해 시장 성장률 이상 매출 성장 기조를 이어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카메라 모듈은 긍정과 부정이 공존한다. 삼성전자 ‘갤럭시S22 시리즈’ 출시는 긍정적 흥행에 따라 중국 제조사 공급량이 하락할 수 있는 것은 부정적 요소다.

삼성전기는 “위험과 기회가 공존한다”라며 “전장용 카메라 대응 확대 등 매출 증가와 수익성 확보에 주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패키지 기판은 구조조정을 끝냈다. 상당기간 수혜가 이어질 전망이다. 추가 투자도 검토 중이다.

삼성전기는 “패키지 기반 수요는 향후 2~3년은 현 수준 공급 부족이 계속될 것”이라며 “수급 불균형으로 가격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라고 했다.

또 “베트남 대형 반도체 패키지기판(FCBGA: Flip-chip Ball Grid Array) 투자 등 단계별 증설로 지속적 생산능력(캐파)을 확대하겠다”라며 “서버용 FCBGA는 하반기 양산할 전망으로 베트남 투자와는 별개다”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