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내 실리콘 음극재 사업운영회사 설립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C가 배터리 소재 사업에 속도를 낸다. 차세대 음극재 생산 시점을 구체화했다. 음극 원재료 동박을 제조하는 SK넥실리스는 생산능력을 빠르게 끌어올리고 있다.

26일 SKC는 연내 실리콘 음극재 사업 운영회사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오는 2024년 양산 목표다.

지난해 SKC는 SJL파트너스, BNW인베스트먼트, 키움PE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영국 넥세온에 8000만달러(약 940억원)를 투자했다. 이를 통해 넥세온 지분 일부와 실리콘 음극재 사업권을 확보했다.

실리콘 음극재는 기존 흑연 음극재에 혼합해 사용한다. 함량이 높을수록 전기차 주행거리, 2차전지 충전속도 성능이 좋아진다.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4억달러였던 실리콘 음극재 시장 규모는 2025년 29억 달러, 2030년 146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음극 내 실리콘 함량에 따라 저함량(15% 이내)과 고함량(15% 이상)으로 나뉜다. 현재는 저함량 제품 상용화 초기 단계다. 우선 SKC는 저함량 시장에 진입할 예정이다. 향후 넥세온과 합작 방식으로 고함량 제품 사업화도 추진한다.

SK넥실리스와의 협업도 기대된다. SK넥실리스는 실리콘 음극재의 부피 팽창을 견디는 고강도, 고연신 동박 기술을 활용한 솔루션을 배터리 소재 업체에 제공할 방침이다.

SKC 관계자는 “양사의 강점에 동박 기술력을 더해 품질은 물론 가격경쟁력까지 갖춘 배터리 소재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실리콘 음극재 사업 성장을 가속화해 글로벌 ESG 소재 회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넥실리스는 전북 정읍 6공장을 조기 완공했다. 당초 1분기였으나 가동 시점을 앞당기기 위해 서둘렀다. 진행 중인 고객사 품질 인증(PCN)을 마치면 양산 개시한다. 해외 동박 투자도 본격화한다. 2분기 폴란드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며 연내 미국 공장 관련 계획을 구체화할 것으로 전해진다. 2025년까지 동박 생산능력 25만톤 내외(국내 5만2000톤·말레이시아 5만톤·유럽 10만톤·미국 5만톤) 확보가 목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