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오는 26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자 격리기간이 현행 10일에서 7일로 줄어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26일부터 재택치료 관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기존 재택치료자는 7일간 건강관리를 받고 3일을 추가로 자가격리해 총 10일간 격리해야 했지만, 26일부터는 추가 자가격리 기간을 하지 않아도 된다. 26일 이전에 재택치료를 시작한 환자에게도 소급 적용된다.

다만,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확진자의 경우 3일간 외출을 자제하는 '자율격리' 기간을 추가로 가져야 한다. 기존 방침과 달리, 이 기간 역시 별도 이탈 확인 조치가 이뤄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최종균 중앙사고수습본부 재택치료반장은 "그간 500만명가량 격리자 중 이탈률이 0.1%에 불과할 정도로 시민분들께서 방역정책에 잘 협조해주셨다"며 "별도 관리를 하지 않아도 자율적으로 준수해주실 것으로 믿고 정책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관리 효율을 위해, 재택치료 관리기간 동안 진행되는 건강 모니터링도 줄일 것을 검토하고 있다. 위험도별로 고위험군은 3회에서 2회, 저위험군은 2회에서 1회 줄어들 방침이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미크론 확산으로 재택치료 환자 수와 비중이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재택치료 관리체계를 더 효율화한 방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