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굴절률 높여 시야각 확장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유리 전문업체 코닝이 입는(웨어러블) 기기 분야를 강화한다. 증강현실(AR) 및 혼합현실(MR) 글라스 등에 투입되는 유리 신제품을 내놓았다.

25일 코닝은 2.0 고굴절 유리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존 1.7 제품에서 굴절률을 개선한 신상이다.

굴절률은 빛이 입사할 때 빛의 속도가 줄어든 비율이다. 이 수치가 높을수록 시야각이 넓어지며 더 적은 매수 유리로도 동일 시야각을 구현할 수 있다.

코닝은 단대단(end-to-end) 솔루션으로 고객 니즈를 충족하도록 설계, 측정, 절단된 고품질 유리를 효율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2.0 고굴절 유리 출시는 기존 1.8 및 1.9 유리 조성과 AR 및 MR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포함된다.

이번 신제품은 지름 150밀리미터(mm) 200mm 300mm의 웨이퍼와 기하공차(공학설계에서 허용할 수 있는 편차)로 규제된 여러 두께로 제공된다. 청색 파장 투과율도 증가해 광학 선명도도 강화된 것으로 전해진다.

데이비드 벨라스케즈 코닝 첨단 광학 사업부 부사장은 “2.0 고굴절 유리는 AR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첨단 유리 솔루션을 지원하려는 코닝의 노력을 보여준다”며 “향후 수년간 새로운 유리 조성, 지원 역량, 혁신 솔루션을 통해 일상생활 속 증강현실 대중화를 지원할 것”라고 말했다.

한편 코닝은 24일(현지시각)부터 28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SPIE AR·VR·MR’ 행사와 ‘SPIE Photonics West’에서 새로운 2.0 유리 조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