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지난달 25일 발사된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이 한 달 만에 목표 관측 지점에 성공적으로 도착했다.

24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이 최종 목적지 제2라그랑주점(L2)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라그랑주점이란 두 천체 중력의 영향이 상쇄되는 지점으로, 지구로부터 160만km가량 떨어진 두 번째 지점 L2는 우주 망원경을 설치하기 알맞은 곳이다. 지구 바깥쪽에 위치해 초저온을 유지할 수 있으며, 최소한의 연료를 사용해 안정적으로 태양을 공전할 수 있다.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은 이곳에서 냉각과정을 거친 뒤 약 5개월간 초점 조정, 시험 관측 등 안정화에 들어간다. 이후 지구 공전 주기로 태양 주변을 돌면서 우주를 관측할 예정이다.

빌 넬슨 NASA 국장은 “오늘 우주의 신비를 밝히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이번 여름 제임스웹이 가져올 우주 광경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은 허블 우주망원경과 스피처 우주망원경을 잇는 차세대 우주망원경으로, 연구 및 개발에 100억달러가 투입됐다. 적외선 우주망원경으로 설계돼, 가시광선을 이용하는 허블 우주망원경 관측 성능의 100배를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NASA는 빅뱅이 일어난 후의 초기 우주 은하를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 삼성전자,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합니…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