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배그’, 2017년 첫 흥행 시점보다 신규 이용자 486% 증가

2022.01.24 13:53:12 / 왕진화 wjh9080@ddaily.co.kr

관련기사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무료 전환 통했다…첫날 동접자 2배 증가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무료 플레이로 서비스 전환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최근 무료화를 통해 진입장벽을 낮추고 접근성을 강화한 ‘배틀그라운드’가 배틀로얄 흥행 바람을 불러온 2017년 출시 시점과 견줄 만한 지표들을 다시 한 번 기록하고 있다.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PUBG:배틀그라운드(PUBG: BATTLEGROUNDS, 이하 배틀그라운드)’에서 무료 플레이 서비스 시작 후 집계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용자 게임 플레이’ 트렌드를 24일 공개했다.

앞서 크래프톤은 지난 12일부터 배틀그라운드를 무료 플레이 서비스로 전환하고, 전 세계 모든 이용자에게 PC와 콘솔을 포함한 전 플랫폼에서 배틀그라운드를 무료로 제공 중이다.

가장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 것은 신규 이용자 수다. 지난 일주일간 역대 서비스 기간 중 가장 많은 신규 이용자가 게임에 유입됐다. 배틀그라운드 첫 출시 후 신규 이용자 수를 매일 경신했던 시기와 비교했을 경우에도 486%가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글로벌 모든 국가에서 전체적으로 이용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특히 CIS(독립국가연합), 동남아, 남미 지역에서 537%의 큰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해당 지역의 경우, 게임 매칭 건수가 3배 이상 늘어나기도 했다. 개별 국가로 보면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인도, 칠레에서 눈에 띄는 규모의 신규 이용자가 유입되고 있다.

이용자가 게임에 얼마나 머무르는지 몰입도를 엿볼 수 있는 플레이타임은 무료 전환 전주 대비 PC와 콘솔 통합 평균 2배 이상 늘었다. 특히 플레이스테이션 이용자의 경우 최대 5배 이상 플레이타임이 증가하는 수치를 보이기도 했다.

이용자 게임 매칭에도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일반전 이용자 수가 대폭 증가함에 따라, 이용자 실력에 따라 더욱 디테일하게 매칭이 가능하도록 매치메이킹 슬롯 수를 증가했다. 슬롯 수를 적절하게 증가시키면서 오세아니아, 유럽, 남미 지역에서는 이용자 매칭 대기 시간도 현저히 감소했다.

이 외 신규 및 복귀 이용자가 크게 증가하면서 새롭게 추가된 튜토리얼 활용 비중이 늘었으며, 튜토리얼 맵으로 등장한 ‘에란겔’ 맵 선호도가 ‘태이고’ 다음으로 다시 높아졌다.

한편, 배틀그라운드는 이용자에게 매일 보상을 지급하는 ‘체크인 디너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1월31일까지 주말 동안 배틀그라운드를 1시간 이상 플레이한 이용자에게 총 3일간 새로운 선물을 지급하며, 매주 출석 이벤트를 3회 이상 진행한 이용자에게 ‘궤도 전위대’ 보상을 지급한다.

이용자는 4주간의 출석이벤트를 통해 그린, 핑크, 옐로, 블루 네 가지 전위대 의상을 순차적으로 모두 획득할 수 있다. 네 가지 의상을 모두 모은 이용자는 특별 보상으로 레드가 추가로 주어진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