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진캐스트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그간 췌장암은 예후가 불량해 생존율이 낮은 암으로도 손꼽혀왔다. 그러나 머지 않은 미래에 췌장암을 조기 진단하는 기술이 개발될 지도 모른다. 

진캐스트는 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상협 교수팀과 함께 췌장암 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에 돌입한다고 24일 밝혔다. 

공동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혈액에 존재하는 순환 종양 DNA를 분석해 췌장암을 유발하는 돌연변이 유전자의 조기 검출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췌장암의 액체 생검 진단 및 치료 반응 평가의 가능성까지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에는 효소 기반의 선별적 유전자 증폭 시스템(ADPS, Allele-Discriminating Priming System) 기술을 고도화한 Massive Multiplex ADPS 기술이 이용된다. 

ADPS는 진캐스트의 원천 기술로, 실제 0.01%의 검출 민감도로 암유전자를 분석한다. 췌장암의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최소 0.04%의 검출 민감도가 확보돼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분석 대상이 되는 생체 표지자(바이오마커)는 췌장암 유발 돌연변이 유전자 가운데 가장 빈도가 높은 △KRAS △TP53 △CDKN2A △SMAD4 △GNAS 등 5개 유전자 65종의 변이와 BNC1, ADAMTS1 등 2개의 유전자에 대한 메틸화 마커로, 총 7종이다.

책임 연구자인 이상협 교수는 "이번 연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혈액 검사를 통한 췌장암 조기 진단법이 개발되고 모니터링 가능성이 확대된다면, 췌장암 생존율도 지금보다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