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르노그룹과 중국 지리홀딩그룹의 합작 친환경 모델을 르노삼성자동차에서 담당한다.
 
지난 21일 르노그룹과 지리홀딩그룹은 한국 시장을 위한 양사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하는 상호 협력안에 최종 합의했다.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이번 합작 모델은 르노삼성자동차 연구진이 지리홀딩 산하 볼보의 CMA 플랫폼 및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다. 지리홀딩은 스웨덴에 위치한 연구개발(R&D)센터를 중심으로 기술을 지원하고, 르노그룹은 차량 디자인을 담당할 예정이다.
 
CMA 플랫폼은 내연기관·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은 물론 순수 전기차에도 적용 가능한 높은 유연성이 특징이다. 현재 볼보 XC40과 C40을 비롯해 지리홀딩 산하 다양한 브랜드에서 적용하고 있다.
 
합작 모델은 2024년부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국내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브랜드로 선보일 예정이다. 르노삼성자동차 판매 및 A/S 서비스 네트워크도 모두 이용 가능하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결정으로 기존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에 더해 지리홀딩그룹의 라인업과 기술적 자원까지 함께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부산공장은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내 가장 뛰어난 생산 품질과 생산성을 인정받고 있어,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합작 모델이 높은 경쟁력을 가지고 성공적인 수출 모델로 자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는 “르노그룹과 지리홀딩그룹 협력의 중심에 르노삼성자동차가 위치하게 된 것은 르노삼성자동차의 역할과 책임이 더욱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합작 모델이 부산공장의 안정적인 생산 물량으로 자리 잡는다면, 부산 지역은 물론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