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네트워크가 ‘더 샌드박스’ 내 보유한 가상 랜드.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도티, 슈카 등 유명 유튜버가 소속된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가 대체 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사업에 뛰어든다.

24일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의 제작 아티스트 권한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앞서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지난 2020년 4월 더 샌드박스와 초기 파트너십 제휴를 맺은 바 있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더 샌드박스 플랫폼 내에서 복셀(Voxel, 게임 내 3D 픽셀)로 NFT 자산을 제작할 예정이다. 또 이를 NFT 마켓플레이스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샌드박스네트워크는 더 샌드박스 내 부동산인 ‘랜드’에 크리에이터와의 협업 콘텐츠를 NFT 형태로 거래할 수 있는 메타버스 공간을 구현한다.

자체 개발한 ‘플레이투언(Plat to Earn, P2E)’ 게임도 선보인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과 기술협약을 체결하고, PFP NFT(Profile Picture NFT, 프로필 사진형 NFT)를 1분기에 출시한다. 이 NFT를 활용해 이용자가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게임인 ‘메타 토이 드래곤즈(Meta Toy DragonZ)’도 상반기 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게임 기획부터 개발, 유통, 서비스 전 과정을 진행하는 내부 게임 스튜디오팀을 지난 2020년 신설했다. 또 지난해 국내 최초로 소속 크리에이터 지식재산권(IP)을 이용한 게임을 제작하는 등 행보를 보여왔다. 올해는 이용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게임 플랫폼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샌드박스네트워크의 게임 스튜디오를 총괄하고 있는 한장겸 부문장은 “샌드박스네트워크의 더 샌드박스 제작 아티스트 권한 획득은 앞으로 선보일 NFT 기반 게임 비즈니스의 첫 신호탄”이라고 말했다.

이어 “게임 제작 역량과 Z세대 타깃 IP 발굴 노하우를 함께 갖춘 샌드박스만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메타버스와 NFT 중심으로 변화하는 콘텐츠 환경에서 앞서나가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