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승합차 운전 경험이 있는 택시면허보유자 지원 가능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엔씨가 현재 시범 서비스 중인 대형 택시 서비스 ‘타다 넥스트’ 준비에 한창이다.

브이씨엔씨 택시운송가맹사업 자회사 편안한이동은 서울 내에서 타다 넥스트 운행에 참여할 직영운수사 드라이버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택시 면허를 보유한 드라이버와 7인승 이상 대형승합차량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호출중개서비스다.

이번 모집은 편안한이동 직영 드라이버로 합류할 택시면허보유자 중 승합차 운전 경험자가 대상이며, 고용 형태는 정규직이다.

타다는 채용된 드라이버가 모빌리티 서비스에 특화된 2022년형 신형 스타리아를 1인 1차 운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안정적 급여 외에도 매월 일정 서비스 기준을 충족한 우수 드라이버에게 별도 인센티브가 지급된다. 승객 팁도 추가 지급된다.

타다 넥스트 직영 드라이버는 월급제 정규직으로 편안한이동을 통해 4대 보험 및 퇴직연금 가입이 가능하다.

편안한이동 관계자는 “타다 이용자에게 더욱 높은 품질의 탑승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승합차 운전 경험이 있는 드라이버분들을 적극적으로 모집할 계획”이라며 “안정적인 급여는 물론 드라이버가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