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에어-한화시스템, 에어택시 상용화 키 '전기추진 시스템' 성능검증 막바지

2022.01.24 09:09:03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한화시스템과 UAM 기체 '버터플라이'를 공동개발 중인 미국 오버에어 사가 '전기추진 시스템' 지상시험 현장을 최초 공개했다.

오버에어는 20일(美 현지시각) '버터플라이'의 실물크기(full-scale) 전기추진 시스템 시험장면을 선보였다.

본 시험은 미 캘리포니아 사막의 척박한 환경과 까다로운 공기역학적 조건에서 진행됐으며, 영상은 기체의 대형 틸트로터(날개)가 비행 중에 받게 될 힘을 비행역학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로 검증하는 모습 등을 공개했다.  

eVTOL(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전기식 수직 이착륙) 기체에서 가장 중요한 안전, 지역사회의 수용 정도, 현실에서의 경제적 생산성 등은 UAM 전기추진 시스템에 의해 좌우된다.  

오버에어가 한화시스템과 공동개발 중인 벡터 트러스트형 틸트로터 설계는 예상치 못한 기상 악화와 상화에서 더 많은 중량을 싣고 안전하게 비행하게끔 한다. 또한 에너지 효율이 높기 때문에 추가적인 동력을 확보, 다양한 날씨 조건에서 운영이 가능한 활용도 높고 강력한 기체를 설계할 수 있다.
  
에어택시 상용화의 열쇠가 되는 ‘전기추진시스템’ 성능시험은 오버에어와 한화시스템이 지난해 8월부터 진행한 바 있다. 연구소 내 시험단계를 지나 지상시험을 통해 성능검증 막바지 단계에 와있다.  

지상에서 성능시험을 거친 '전기추진 시스템'은 2023년 비행시험을 진행할 시제기에 내장된다. 대형 틸트로터 나셀(nacelle) 안 모터가 전기추진 시스템으로 작동되는 방식이다.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개발 중인 ‘버터플라이’는 기존 틸트로터 기체보다 최대 5배의 효율을 자랑하는 OSTR(Optimum Speed Tiltrotor, 최적 속도 틸트로터) 기술과 블레이드 개별 제어를 통해 안전성을 높이는 능동 진동 저감 기술인 IBC(Individual Blade Control, 개별 블레이드 제어) 기술이 적용된다. 

4개의 틸트로터(Tilt-rotor)가 장착된 전기식 수직 이착륙 항공기(eVTOL, 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타입으로, 높은 수준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갖추고 있다.

수평·수직 방향 선회 방식인 벡터 트러스트(Vectored Thrust, 추력 가변형)형 틸트로터는 이륙할 때는 수직으로 하늘을 향하게 날개를 사용하여 활주로 없이 헬기처럼 뜨고, 전진 운항 시에는 고정익(固定翼, 항공기의 동체에 고정된 날개 항공기)와 유사한 방법으로 비행을 하므로 속도를 높일 수 있다.

한화시스템은 오버에어와 2024년까지 기체 개발을 마치고, 2025년에는 서울-김포 노선 시범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