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설 명절 앞두고 중소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2022.01.23 10:25:04 / 백지영 jyp@ddaily.co.kr

-SKT 850억·KT 756억·LGU+ 300억원 규모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국내 통신업계가 설 명절을 맞아 중소 협력사들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SK텔레콤은 ICT 계열사들과 약 850억원, KT는 756억원, LG유플러스는 300억원 규모의 대금을 연휴 시작 전 조기 지급한다.

23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중소 협력사들의 재정 부담을 덜고 안정적으로 자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 연휴 전에 파트너사 납품 대급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우선 SKT는 SK브로드밴드, SK스토아 등과 함께 1100여개 중소 협력사와 전국 270여개 대리점 등에 약 850억 원의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서비스 품질 유지에 만전을 기해온 네트워크 시설 공사 및 유지보수, 서비스 용역 등을 담당하는 중소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재정 부담을 경감하는 차원이다.

이와 별도로 SK텔레콤은 ▲동반성장 펀드 운용 ▲중소기업 '대금지급바로' 프로그램 운용 ▲산업 혁신 컨설팅 ▲비즈니스 파트너사 온라인 채용관 운영 등 다양한 동반성장 활동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KT그룹도 756억원 규모의 파트너사 납품 대금을 오는 28일까지 조기 지급을 마무리 할 방침이다. 이번 파트너 기업 대금 조기 지급에는 KT스카이라이프, KT DS, KT 알파, KT 엔지니어링, 이니텍 등 5개 계열사도 동참한다.

앞서 지난해 추석에도 KT와 KT 계열사들이 총 1177억원 규모의 대금을 미리 지급했다. 이와 함께 KT는 윤리경영 실천 강화를 위해 ‘22년 설 명절 클린 KT 캠페인’을 시행하고 파트너사 등 이해관계자와 선물을 주고 받는 것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2000여 중소 협력사들에 납품대금 300억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 2014년부터 추석·설 명절 전 납품대금을 조기에 집행하며 협력사들과 상생을 도모해왔다는 설명이다. 지난 해 말까지 7년 간 조기 집행된 납품대금 누적 액수는 3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조기 집행자금은 무선 중계기 및 유선 네트워크 장비 등의 납품, 네트워크 공사, IT 개발 및 운영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에 지급된다. 이와 함께 중소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IBK기업은행과 연계해 저리로 자금을 대여해주는 ‘동반성장 펀드’와 협력사의 신제품 개발 자금 등을 직접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