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대한변호사협회(이하 변협)와의 갈등 속에서도 법률 플랫폼 ‘로톡’ 가치는 커지고 있다.

로톡을 운영하는 로앤컴퍼니(대표 김본환)는 총 230억원 규모 시리즈C(Series C) 투자 유치를 지난해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리즈C 투자에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DSC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DS자산운용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로앤컴퍼니는 2019년 14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후 후속 투자 유치에 성공해 국내 리걸테크 스타트업 최초 누적 투자로 총 4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앞서, 로앤컴퍼니는 지난해 7월 리걸테크 업체 중 처음으로 중소벤처기업부 ‘2021년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으로 선정되며 기업가치와 향후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지난달에는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변호사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기관으로부터 세 번째 ‘무혐의’ 판단을 받았다.

변협의 법률 플랫폼 금지 정책으로 변호사 회원 수 및 매출 감소가 있는 상황 속에서도 서비스 이용 지표는 꾸준한 성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로톡을 통해 이뤄진 누적 상담건수는 약 64만건, 지난해 월평균 방문자 수는 약 97만명이며, 로톡을 통해 진행되는 월간 상담건수는 지난해 7월 약 2만3000건을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약 1.5배 상승했다.

지난 시리즈B 투자를 통해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 및 법률서비스 선진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했던 로앤컴퍼니는 시리즈C 투자를 통해 변호사 업무를 지원하는 IT 솔루션과 콘텐츠 개발에 힘쓸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신 기술 기반으로 변호사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연구 개발에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로톡 서비스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로앤컴퍼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법률 리서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법률 정보 검색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변호사 진로 개발을 위한 무료 서비스 ‘모든변호사’를 통해 변호사 채용정보를 비롯해 정계‧학계 등 여러 분야에 진출한 변호사 멘토들과 진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커리어 멘토링 등 변호사를 위한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로앤컴퍼니 김본환 대표는 “이번 시리즈C 투자는 법률 서비스 시장에서 유의미한 성장을 이뤄내고 있는 로앤컴퍼니의 가치를 인정받은 것과 동시에 법률 시장의 고질적인 정보 비대칭 해소를 바라는 소비자의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리걸테크 유니콘 기업이 10개가 넘을 정도로 선진국에서는 리걸테크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만큼 로앤컴퍼니도 업계 리딩 기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