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이 CES2022에서 초실감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공개했다.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메타버스에 556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20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최근 비대면 수요 증가와 확장현실(XR), 5G 등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메타버스가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잇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급부상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민간주도, 정부지원 방식으로 선도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해 지원하겠다"며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5대 핵심기술을 도출하고 메타버스 R&D(연구개발) 로드맵을 마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메타버스 전문 인력 양성 계획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올해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통해 180명 인력 양성과, 융합 전문대학원 2개를 신설하는 등 2026년까지 전문개발·창작자 등 전문인력 4만명을 양성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충청과 호남, 동북, 동남 등 4대 초광역권에 구축하고, 글로벌 동반성장 네트워크 구축 등으로 매출액 50억원 이상 메타버스 전문기업 220개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