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지난해 우주 인프라 기업에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액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우주산업 벤처캐피털(VC) 스페이스캐피털이 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주 인프라 기업에 투자된 금액은 145억달러(약 17조2400억원)로, 이는 지난 2020년과 비교해 50% 이상 급증한 것이다. 

스페이스캐피털은 2012년부터 우주 관련 기업 1694곳을 조사해 투자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제프 베이조스 ‘블루오리진’ 등이 있다. 두 기업 모두 지난해 민간 우주여행을 성공시켰다.

스페이스캐피털은 “우주 산업이 갈수록 커지며 투자 측면에서도 큰 기회가 생기고 있다”면서도 “금리 상승 전망으로 기술주가 타격받고 있고, 몇 년째 수익을 내지 못하는 기업도 있다”며 여전히 위험이 있는 투자 분야임을 강조했다. 이어 “우주 산업에 투자할 때는 전문 지식이 필요하다. 올해에는 과대평가된 기업들이 제자리를 찾고, 우량 기업이 부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