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파크∙싸이월드 거친 전문가…모바일사업 총괄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홈플러스가 모바일 사업 강화를 위해 외부에서 인재를 영입했다. .

홈플러스(대표 이제훈)가 2월3일자로 이태신 전무<사진>를 모바일사업부문장으로 선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전무는 온라인 분야 전문가다. 1989년 삼성물산을 거쳐 프리챌, 싸이월드 온라인 사업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최근 인터파크 부사장을 역임하며 모바일 커머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홈플러스는 “플랫폼 역량 및 유통 경험에 주목해 이 전무를 모바일사업부문장으로 영입했다”고 했다. 이 전무는 모바일 플랫폼 안정화와 차별화 된 서비스 개발,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 홈플러스 모바일 사업 전반을 총괄한다.

홈플러스 온라인 부문은 지난 5년간 연평균 20% 성장률을 기록했다. ‘마트직송’, ‘세븐오더’ 등 대형마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점포를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는 ‘올라인(All line)’ 전략 실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인기”…광주사업장…
  • LG전자, 창문형 에어컨 ‘휘센 오브제컬렉션…
  • 삼성전자, 日 스마트폰 2위 복귀…5G 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