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13 시리즈 인기에…점유율 22% 차지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애플이 지난해 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달성했다. 3분기 만의 1위다. 작년 하반기 출시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의 인기 효과를 크게 봤다. 삼성전자는 2위에 올랐다.

18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는 2021년 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동향을 공개했다. 이 기간 동안 애플은 점유율 22%로 1위를 차지했다. 카날리스는 아이폰13 시리즈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애플이 지난해 4분기 1위에 올랐다고 분석했다. 다만 전년동기대비 점유율은 1%포인트 떨어졌다.

아이폰13 시리즈는 특히 중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작년 9월 아이폰13 시리즈를 중국에서 출시한 이후 총 9차례나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를 제치고 주간 1위에 올랐다. 산얌 차우라시아 카날리스 애널리스트는 이를 두고 "전례 없는 일"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2%포인트 낮은 20%로 2위다. 전년동기대비 3%포인트 올랐다. 3위부터 5위까지는 전부 중국 제조사다. 샤오미 오포 비보는 각 12% 9% 8%를 기록했다.

한편 부품난 현상은 모든 스마트폰 제조사에 영향을 끼쳤다. 애플 역시 핵심 부품 부족으로 지난해 4분기 동안 공급을 줄여야 했다.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곳은 저가 판매업체다.

니콜 펭 카날리스 모빌리티 부문 부사장은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기기 사양을 조정하고 집적회로(IC)의 새 공급원을 확보하기 위해 신흥 칩 제조업체에 접근하는 등 대응을 마련하고 있다"라며 "대기업은 플래그십 제품 판매에 집중하고 신제품도 그에 맞춰 출시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펭 부사장은 "2022년 하반기까지 부품난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