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사회복지 종사자에게 임금체계 개선 등 처우 개선을 약속했다. 동시에 코딩 등을 통한 복지 분야 전문성 제고도 당부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18일 열린 사회복지사 간담회에서 “일에 비해서 사회복지사 처우에 많은 문제가 있다는 현실을 알고 있다”며 “사회복지종사자 단일임금체계 도입을 통해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동일업무, 동일임금’ 문제를 짚으며 “소속한 기관마다 일은 똑같은데 처우가 천차만별인 시스템은 공정하지 않다"며 "동일 업무에 대해 같은 처우를 하는 것이 맞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회복지사 처우 개선이 일자리 확대와 연결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사회복지서비스를 확대하면 사회적 기업이 많이 창출되고, 이것이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기 때문에 하나의 성장이 된다”며 “성장과 복지라는 두 지속가능한 목표를 한꺼번에 달성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목표 달성을 위한 인센티브 등 장치의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국민 전체에게 복지가 공급되면 규모의 경제라든지, 여러 효율성을 창출할 수 있다”며 “사회복지서비스는 근본적으로 시장경제로 갈 수 없는 것이지만, 그 안에서도 효율성 제고를 위한 인센티브를 적절하게 부여하는 사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편 복지 분야 전문성 강화 또한 요청했다.  윤 후보는 “사회복지사가 앞으로 더 전문화해야 한다. 전문성, 효율성을 높여야 재정 지출 대비 국민이 느끼는 복지의 질이 올라간다”며 “코딩 등 컴퓨터 알고리즘을 공부해 이 분야를 더 전문적으로 키워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인기”…광주사업장…
  • LG전자, 창문형 에어컨 ‘휘센 오브제컬렉션…
  • 삼성전자, 日 스마트폰 2위 복귀…5G 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