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라운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거래소 빗썸에 가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대 가상자산 거래소(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대표를 만났다. 만남 현장에서 이 후보는 거래소 ‘빗썸’에 직접 가입하며 가상자산 시장 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19일 이 후보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업비트 라운지’에서 4대 거래소 대표를 만나 가상자산 산업 현황 및 고충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 후보는 허백영 빗썸 대표의 도움으로 빗썸에 직접 가입했으며, 이석우 두나무(업비트) 대표의 도움으로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을 발행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가상자산을 무조건 배척하는 규제를 조선 후기 쇄국정책에 빗대어 표현했다. 그는 “조선이 구한말에 서양 문물을 빨리 받아들이고 과학기술을 존중했다면 일본에 지배당했을까 하는 상상을 해봤다”며 “지금은 실물경제가 금융경제를 넘어 가상‧디지털 시장으로 넘어가는 단계이고, 일부에서는 이걸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해도 가상자산 시장을 외면해선 안된다고 이 후보는 강조했다. 이 후보는 “가상자산 시장이 부정해서 없어지는 것이라면 금지할 수 있겠지만, 전 세계에서 실제로 존재하는 시장인데 외면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기회만 잃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자칫 잘못하면 서구 문물을 거부하던 쇄국 정책과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가상자산 산업에서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면 하루 빨리 국내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상자산을 제도화하고 제도 안에서 부작용을 최소화한 뒤, 가능성을 찾아내는 게 나아갈 길”이라며 “국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가상자산 시장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이날 간담회에서 남긴 방명록.

이날 이 후보는 방명록에 “보이지 않는 것들을 볼 수 있어야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적었다. 그는 “안 보이는 것을 보는 게 진짜 능력”이라며 “미래와 미지의 세계는 모른다고 부인하면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