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10억년 전 우주에서 온 것으로 추정되는 검은 다이아몬드가 경매에 나와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17(현지시간) 경매 회사 소더비는 555.55캐럿 블랙 다이아몬드 ‘디에니그마’를 오는 2월3일 온라인 경매에 부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르보나두'라고도 불리는 블랙 다이아몬드는 브라질과 중앙 아프리카에서만 발견되는 매우 희귀한 광물이다. 지구와 운석의 충돌 또는 운석 그 자체에서 유래한 물질로 이뤄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더비는 이 다이아몬드가 10억 년 전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디에니그마는 지난 2006년 세계에서 가장 큰 가공 다이아몬드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중동 지역에서 5를 의미하는 '캄사'에 영감을 받아 55개 면, 555.55캐럿으로 조각됐다.

현재 디에니그마는 아랍에미리트에서 전시 중이며, 소더비는 경매를 앞두고 미국 로스앤젤레스, 영국 런던 등지에서도 전시를 계획 중이다.

소더비는 예상 낙찰가가 410만달러에서 최고 68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최고가 기준으로 한화 약 80억원이 넘는 금액이다. 또한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자산으로도 결제가 가능하다. 

소더비는 “이번 경매는 10억년 된 우주의 불가사의를 가질 수 있는 단 한 번뿐인 기회”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