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대한전선 경영진이 자사주를 매입하며 책임경영 의지를 표명했다.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나형균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 12명이 자사주 14만주가량을 매입했다고 18일 밝혔다.

나형균 사장은 5만주, 김윤수 부사장은 1만5000주, 이기원 전무 등 전무급은 1만2000주, 상무급은 6000주 등을 장내 매수했다. 금액으로는 총 2억5000만원 규모다. 경영진은 이번 주식 매입을 통해 유상증자에도 전량 참여할 방침이다.

지난 12일 호반산업이 배정 주식 100%에 대해 청약 의사를 밝힌 데다 경영진이 자사주 매입을 통해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회사 성장을 위한 투자 재원 조달에 최대주주와 경영진이 모두 동참하게 됐다. 대한전선은 이후에도 자사주를 매입하는 경영진에 대해서 공시할 예정이다.

나형균 사장은 “경영진 자사주 매입과 유상증자 참여는 대한전선의 새로운 도약 의지와 기업 가치를 높이겠다는 자신감이 반영된 것”이라며 “경영진이 한마음이 돼 책임경영에 앞장서겠다는 각오의 표명”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