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록오디세이’에 50억원 투자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투자는 신한금융의 디지털 전략적투자(SI) 펀드인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 투자조합 제 1호’를 통해 이뤄졌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4월 유망 벤처·스타트업에 투자할 목적으로 총 3000억원 규모의 SI 펀드를 조성했다.

신한금융은 해당 펀드를 ▲미래 시장 선점 ▲비금융 플랫폼 연계를 통한 그룹 T&T(트래픽& 트랜잭션) 확대 ▲그룹사 디지털 사업 활성화 등 3가지 전략적 지향점을 바탕으로 운용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12개 기업에 총 1780억원을 투자했다. 펀드 운용(GP)은 신한캐피탈에서 담당하고 있다.

블록오디세이는 최근 신한카드와 함께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발급‧관리 서비스인 ‘마이 NFT’를 ‘신한 pLay’ 애플리케이션에 출시한 기업이다. 신한금융 SI펀드가 투자한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와의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및 NFT 정품 인증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급성장 중인 블록체인‧NFT 시장 공략을 위해 파트너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통해 그룹의 비전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