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결과, 오미크론 변이 예방 효과가 크지 않지만 (돌파감염자가) 가벼운 증상만 보였기때문에 4차 백신 접종은 충분히 가치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외신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 셰바메디컬센터는 의료진 154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을 4차 접종한 뒤 2주 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4차 접종자의 1주일 후 항체 수치는 같은 기간 3차 접종자 수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감염 사례 역시 다수 확인됐다.

이와관련 연구 책임자인 길리 레게브-요하이 박사는 “4차 접종 후에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발견됐다”며 ”3차 접종자보다 4차 접종자에게 더 많은 항체가 발견됐지만, 오미크론 변이를 막는 데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시험 참가자는 가벼운 증상만을 보이거나 아예 증상이 없었다”며 “4차 백신 접종은 올바른 결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연구는 초기 단계 데이터를 검토한 예비 수준이지만, 4차 접종 효과에 대한 기초 데이터를 제공하는 데 무리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스라엘은 지난달부터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4차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50만명 이상이 4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최근 접종 대상을 의료진과 60세 이상 고령자까지 확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인기”…광주사업장…
  • LG전자, 창문형 에어컨 ‘휘센 오브제컬렉션…
  • 삼성전자, 日 스마트폰 2위 복귀…5G 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