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확진자 중 92%가 사흘 만에 증상이 완화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예루살렘포스트에 따르면 이스라엘 의료관리기구 마카비가 팍스로비드를 먹은 회원 850명을 조사한 결과 60%는 하루 만에, 92%는 사흘 만에 열이 내리는 등 증세가 호전됐다고 밝혔다.

다만 복용자 중 62%가 이상 반응을 호소했다. 3분의 1가량은 쓴맛이 난다고 했고, 18%는 설사, 11%는 미각 상실,7%는 근육통, 4%는 두통을 호소했다. 팍스로비드로 처방을 받은 코로나19 환자 중 6%는 이상 반응 때문에 치료를 중단했다.

이스라엘은 지난달 팍스로비드 긴급 사용 승인 후 첫 물량을 인도받았으며, 지난 9일부터 고위험군 환자에게 처방을 시작했다.

국내의 경우, 지난 14일부터 처방이 시작돼 전국에서 환자 39명이 약을 복용 중이다. 1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재택치료자 31명, 생활치료센터 입소자 8명 등 총 39명이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았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부작용 신고는 없다.

한편 화이자는 자체 임상을 통해 증상이 나타난 지 3일 이내 경증 환자에게 팍스로비드를 투약할 경우 입원 및 사망 확률을 89% 낮춘다고 밝힌 바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