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기아가 하이브리드전기차(HEV) 니로 2세대를 출시한다.

기아는 오는 18일부터 니로 2세대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출시된 니로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기아의 비전이 담긴 친환경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신형 니로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유나이티드’ 속성 중 하나인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이 적용됐다.

최고 출력 105마력, 최대 토크 14.7kgf·m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32kW, 최대 토크 170N·m 모터를 탑재했다. 이와 함께 2세대 6단 더블클러치변속기(DCT) 장착해,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연비 20.8km/ℓ를 달성했다.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강화했다.  ▲전장 4420㎜(기존 대비 +65㎜) ▲축간거리 2720㎜(+20㎜) ▲전폭 1825㎜(+20㎜) ▲전고 1545㎜(+10㎜)로 실내 공간을 확대했다.

트렁크 적재 용량도 451ℓ로 15ℓ 증가했다. 트렁크 바닥 높이를 일원화해 2열 시트를 접을 경우 평평한 구성이 가능하다.

차량 천장에는 폐플라스틱(PET) 재활용 소재가 함유된 섬유, 윈도우 스위치 패널에는 친환경 페인트, 바이오 인조가죽 시트에는 유칼립투스 잎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섬유를 활용해 지속가능성 의지를 반영했다.

국내 최초로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 2세대가 적용됐다. 대기 환경 개선이 필요한 그린존 주변도로 진입 시 전기 모드 주행을 확대하는 기술이다. 기존 그린존 범위를 어린이 보호구역과 집, 사무실 등 즐겨찾기에 등록된 장소까지 확대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운전 보조 시스템도 대거 탑재됐으며, ▲빌트인 캠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시스템 ▲헤드업디스플레이(HUD) ▲후석 승객 알림 ▲차량 내 간편 결제 등 편의 사양도 강화했다.

사전계약은 3개 트림으로 진행되며, 가격은 ▲트렌디 2천660만원 ▲프레스티지 2천895만원 ▲시그니처 3천306만원이다.

사전계약 고객 중 추첨을 통해 30명에게 선택 사양인 HUD팩(헤드업 디스플레이·레인센서)을 무료로 장착해주고, 500명에게 퀀텀 니로 에디션 트레킹화를 증정하며, 20명에게는 1만km 주행 유류비(80만원)를 지원한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 달성과 강화한 공간 활용성을 통해 가치를 입증했다"며 "대표 친환경 모델인 신형 니로는 고객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