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경영기획부문장 박종욱 사장(우측)과 신한은행 진옥동 행장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KT는 신한금융지주의 주식 1113만3079주를 약 4375억원에 취득한다고 17일 공시했다. 주식 취득 뒤 KT가 보유하는 신한금융지주회사 지분율은 2.08%가 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26일이다. 

신한은행도 NTT도코모가 보유했던 KT 지분을 같은 액수의 규모로 취득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이 보유하는 KT 지분율은 5.48%로 2대 주주가 됐다.

KT는 이번 주식 취득의 목적을 신한금융과의 플랫폼 신사업 창출과 미래금융 디지털 혁신(DX) 사업협력 추진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과의 사업협력에서 장기적인 실행력과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분취득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양사는 신한은행 본점에서 미래성장 DX 사업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도 체결했다.

양사는 KT 디지털 플랫폼 역량과 신한은행의 금융 노하우를 접목한 신규 사업 아이템 발굴을 추진해왔으며, 이번 협력을 통해 AI, 메타버스, NFT, 빅데이터, 로봇 등 영역에서 23개 공동사업에서 본격적인 속도를 낸다고 밝혔다.

우선 미래금융DX 분야에서 KT의 데이터분석, 자연어처리(NLP) 등 AI역량과 신한은행의 금융 데이터 기반으로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완성할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금융특화 AICC(AI컨택센터)다. AI기반으로 업무 생산성과 고객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언어모델 개발 등 중장기적 협력을 적극 추진한다.

또, KT와 신한은행은 빅데이터 기반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특화 통신·금융 융합 서비스를 개발한다. KT 잘나가게 플랫폼의 입지상권데이터 등과 연계한 대안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해 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 등 플랫폼 신사업을 통해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가령,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KT의 메타버스 플랫폼에 금융 인프라를 탑재해 양사 메타버스 플랫폼의 유통 포인트를 공동 발행한다. 

외부 제휴사 메타버스 플랫폼과 연계한 포인트 교환 등 고객의 활동 범위를 넓힐 수 있다. KT가 보유한 상권정보 등을 접목해 차별화된 부동산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도 검토 중이며, NFT 기반으로 디지털자산 발행 및 거래 플랫폼을 구축하는 공동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KT가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전자문서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이와 같은 다양한 사업 협력으로 성공적인 레퍼런스를 확보하게 되면, 궁극적으로 글로벌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동 SI펀드(전략적 투자 펀드)를 조성해 국내외 기술력 있는 벤처에 대한 투자와 컨설팅 사업도 추진하는 한편, 별도의 공동 R&D TF를 조직한다. 

KT의 전문 엔지니어들과 신한은행의 금융인프라 전문 인력 등으로 구성할 계획이며, 이를 기반으로 AICC엔진개발, 보아스 인증 금융 인프라 개발 등 미래융합금융DX 추가 서비스 개발을 진행한다.

KT 경영기획부문장 박종욱 사장은 “국내 최고 금융 그룹과 최대 디지털 플랫폼 기업과 시너지를 기반으로 다양한 금융 DX 모델을 선보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디지털 융합서비스로 신한은행과 함께 DX 성장의 새 패러다임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