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대당 1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최첨단 F-35A 스텔스 전투기가 하마터면 새 한 마리 때문에 추락할뻔 한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공군에 따르면 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충남 서산 제 20 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을 시도했던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는 당시 비행중 좌측 엔진 흡입구에 ‘버드 스트라이크(Bird Strike, 조류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한미 공동조사 결과 확인됐다.

다만 당시 조류 충돌이 F-35A 전투기의 항공전자계통의 이상과 함께 랜딩기어 미작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서는 한미 합동조사단의 정밀한 조사가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미국 록히드 마틴이 제작한 F-35A 스텔스 전투기는 일본 등에서 비상 착륙한 사례는 있지만 랜딩기어 작동 불능의 원인으로 동체 착륙한 전례가 없었기때문에 그동안 사고 원인을 놓고 다양한 의문이 제기된 바 있다. 

‘조류 충돌’은 비행기의 이착륙시 동체가 조류와 부딪히는 사고를 말하는데, 가끔씩 비행기 조종석의 창문을 관통하거나 엔진으로 빨려 들어가 엔진 고장을 일으켜 심각한 위험을 초래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당시 F-35A 스텔스 전투기는 동체 착륙에 앞서 폭발 위험을 줄이기위해 착륙 시도전 공중에서 연료를 버렸으며, 비상 상황을 연락받은 지상 관제탑에서는 활주로에 특수 거품을 뿌려 착륙시 마찰을 최소화했다. 이 결과 큰 사고없이 동체 착륙에 성공했으며 조종사도 무사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