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이마트 노조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과에 고맙다고 화답했다.

14일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용진이형의 사과 환영! 이제 노사가 함께 좋은 회사 만들어 가자!’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노조와 사원들의 마음을 읽어준 정 부회장의 사과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힘들고 불안한 시대에 경영진도 국민께 걱정과 심려를 끼치기보다는, 노사가 하나 돼 국민께 좋은 상품과 안전하고 편안한 쇼핑 공간을 제공해서 즐거움과 미소를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앞서 12일 이마트 노조는 정 부회장에게 ‘논란을 일으키지 말고 본인 사업이나 되돌아보라’는 비판 성명을 낸 바 있다. 정 부회장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는 글들이 논란이 되자 노조는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건 자유지만 그 여파가 수만명 신세계·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부회장은 이튿날인 13일 자신의 SNS에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렸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면서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