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타운홀미팅 정책 간담회에 참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출처=이재명 트위터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내 가상자산공개(ICO)에 대한 논의를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14일 노웅래, 유동수,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 주최한 ‘K-코인 활성화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이날 이 후보의 축사는 김병욱 의원이 대신 낭독했다.

이 후보는 “가상자산 시장은 다가오는 미래 산업의 한 축이자, 특히 청년에게는 현실을 극복하고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중요한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해외 상황도 언급했다. 이 후보는 “해외에선 가상자산과 결합한 다양한 금융상품이 나오고 있고, 거래소도 새로운 금융 플랫폼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가상자산은 실물경제 영역에도 영향을 끼쳐 통신, 물류, 유통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우리나라의 상황은 다르다. 이 후보는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ICO가 금지돼 있고, 제한해야 한다는 입장이 강하게 존재한다”며 “관련 법률도 정비돼 있지 않아 가상자산에 대한 제도적 불안정성이 다른 나라에 비해 큰 편”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선 ICO에 대한 논의가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우리나라가 가상자산 강국으로 발전하려면 ICO 논의는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ICO의 국제적 현황을 살펴보고 국내에 적용하기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