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설 명절을 맞아 파트너사 692곳에 총 357억원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은 2008년부터 매 명절마다 파트너사 대금을 조기 지급해오고 있다. 지난 3개년 동안에는 약 1700억 규모 조기 지급을 통해 상생경영을 지속해오고 있다.

이 밖에도 ▲650개 과정 직무 교육 지원 ▲기술임치제 운영 ▲자격증 취득비 지원 등 다방면의 동반성장 활동을 추진하고 있있다. 지난 11월에는 상생펀드를 기존 대비 25% 추가 출연해, 총 150억 규모로 운영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노준형 대표이사는 "어려운 환경으로 인해 상생 가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향후 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늘 솔선수범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