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정부가 디지털 전환 고도화를 통해 미래 자동차 산업 경쟁력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자동차 관련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오는 2027년까지 자율주행 4단계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열린 제18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고도화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오는 7월 시행될 산업디지털전환촉진법을 앞두고 마련됐다. 정부는 이를 계기로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 ▲미래차 부품 및 완성차 제조 지능화 ▲미래차 고부가가치 서비스시장 창출을 추진해 자동차 산업 디지털 전환을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데이터 표준화 위원회’를 발족해 운행·정비 등 자동차 관련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기존 대비 데이터량을 10배 이상 확보한 모빌리티 빅데이터 포털을 올해 안에 구축한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7년까지 자율주행 4단계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 기반도 마련한다. 자율주행 4단계는 고도 자율주행 단계로, 운전자가 사실상 필요없는 수준이다.

정부는 4단계 기술 개발에 필요한 시험대와 정밀도로지도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동시에, 안전기준과 보험 제도를 선제로 정비한다. 자동차 무선 업데이트(OTA) 확산 및 활용을 위한 고성능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네트워크 기술도 개발하기로 했다.

자율주행을 통한 미래차 고부가 서비스 시장 창출도 계획했다. 오는 2026년까지 98억원을 투입해 지정구역을 기반으로 P2P(개인 간 연결)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승합차급 자율주행 4단계 수준 차량 플랫폼을 개발한다.

자율주행 서비스에서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반 콘텐츠 플랫폼 구축도 지원한다. 특히 디지털 기반 인포테인먼트 기술 개발을 통해 ▲교통약자 지원 ▲청소 ▲순찰 등 7대 공공분야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추진한다.

이밖에 정부는 ▲자율주행차 내외부 디스플레이 부품 ▲무인 자율주행 비대면 서비스 실용화 ▲자율주행과 연계한 개인형 이동수단 서비스 ▲자율주행 기반 자동 주차 등 자율주행 기반 기술 전방위에 대해서도 전폭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자동차 산업 디지털화를 위해 부품 기업 1200개를 오는 2030년까지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하고, 전장부품 신뢰성 확보를 위해 데이터 기반 전주기 관리체계를 도입한다. 정부는 이들 사업재편 전환을 지원하는 동시에 완성차 기업과 개방형 혁신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정부는 아울러 미래차 전문 인력 양성에도 힘쓸 것을 밝혔다. 맞춤형 인력 수급을 위한 범부처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며, 관련 전공 인원 확대와 취업 연계도 추진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