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형 TV, VDE·UL·팬톤 검증 통과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 올해 TV 신제품이 시력 보호와 색상 평가에서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2022년형 TV가 시청 안전성과 색상 정확도 인증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2022년형 라이프스타일TV는 매트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인증기관 VDE와 UL로부터 각각 ‘아이케어 인증’과 ‘눈부심 방지 검증’을 받았다. 블루라이트 방출량과 멜라토닌 억제 수치 모두 인체에 무해한 수준이다. 화면 깜박임도 기준을 충족했다. 특히 UL은 “자체 눈부심 방지 검증 기준을 모두 만족한 최초 TV”라고 평가했다.

2022년형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TV는 팬톤 컬러 검증을 받았다. 팬톤은 ‘팬톤 컬러 표준(PMS)’을 제공한다. QLED TV 15종과 모니터 5종이 인증을 획득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코로나19 세계적 유행(팬데믹) 여파로 가정에서 TV를 사용하는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화질과 더불어 시청 안전성이 제품 선택의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편안한 환경에서 최상의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