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오는 14일부터 국내에서도 경구용(먹는) 치료제의 처방 및 투약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백신 접종 중심으로 진행돼왔던 코로나19 대응이 이제는 치료약을 중심으로 한 투 트랙으로 대응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상황 전환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먹는 치료제'는 증상이 나타난 후 5일 이내,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과 중증 사이 코로나19환자를 대상으로 사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는 13일까지 2만1000명분이 도착하고, 이달 말까지 1만명분이 추가로 도입되면서 총 3만1000명분이 1월 중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우선, 13일 도착하는 초도물량은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중에서도,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에게 우선 투약할 계획이다.

비대면 진료 후 각 지방자치단체 또는 담당약국을 통해 재택치료자에게 치료제가 전달되거나, 전담 의료진을 통해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에게 투약되는 방식이다. 

병원·요양병원 입원 환자의 경우에는 의료진이 상주하면서 환자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기존 치료제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투약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정부는 "국내 초기 도입 물량이 충분하지 않아 우선적으로 대상자를 선정했다"며 공급량, 환자 발생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투약대상을 조정·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