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강남언니를 운영하는 힐링페이퍼가 강남언니 앱을 통한 병원 상담신청 건수 150만 건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15년 1월 강남언니를 출시한 지 7년 만의 최고 수치다. 여기에는 일본 현지의 상담신청 건수도 포함된다. 

강남언니는 지난해 8월 일본 진출 8개월 만에 일본에서 가장 많은 입점 병원을 확보한 플랫폼 사업자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강남언니 앱의 전체 가입자 330만여 명 중 일본 이용자는 약 35만 명 정도로 집계된다. 

강남언니는 병원이 허위로 작성하는 후기를 차단하기 위해 영수증 인증, 어뷰징 차단 알고리즘 등을 도입했다. 또, 상담신청 편의기능 제공에 대한 수수료도 받지 않아 입점 병원 측의 부담도 줄였다. 

임현근 힐링페이퍼 사업 총괄은 ‘앞으로도 강남언니는 미용의료 정보 불균형 해소를 위해 소비자와 병원 간 플랫폼 역할을 다할 것이며, 해외로의 서비스 영향력도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