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는 네이버에게 블로그 주소에 이용자의 계정(ID)이 노출되지 않도록 개선을 권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개선 권고는 네이버 블로그 주소에 ID가 노출됨에 따라 스팸메일이 발송된다는 국민신문고 민원을 조사한 결과다.

개인정보위의 조사에 따르면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5개 블로그 중 네이버 블로그만 주소에 ID가 노출된다. 네이버 포스트와 브런치는 무작위로 무작위로 주소가 생성되고 다음 블로그, 티스토리는 이용자가 직접 입력할 수 있다.

개인정보위는 “네이버 계정 생성시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를 얻었으나 개인정보보호를 고려하지 않은 서비스 설계·구현으로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경우”라며 “노출된 계정이 스팸메일 발송 및 해킹 공격에 악용될 수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