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잠정 매출액 74조89억원…전년비 20.7%↑
- 잠정 영업익 6816억원…전년비 21.0%↓
- 연간 잠정 매출액 74조7219억원…첫 70조원대 달성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작년 4분기 역대 분기 최대 매출액을 달성했다. 연간 매출액은 처음으로 70조원을 넘어섰다. 반면 영업이익은 부진했다. 원재료와 물류비 부담이 늘어난 탓이다. 시장에서 예견한 것에 비해 매출액은 대폭 올랐지만 영업이익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LG전자는 작년 4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21조89억원과 6816억원으로 집계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11.8% 전년동기대비 20.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26.1% 상승했지만 전년동기대비 21.0% 하락했다.

K-IFRS 연결기준 2021년 잠정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74조7219억원과 3조8677억원이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28.7%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0% 줄었다.

LG전자는 작년 4분기 처음으로 분기 매출 20조원을 돌파했다. 연간 매출액 70조원대에 올라선 것도 2021년이 최초다.

LG전자 성장은 작년 4분기 역시 생활가전이 이끌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올해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는 연간 최대 매출액 기록 경신이 점쳐진다. 다만 수익성은 원자재 가격 인상과 물류비 상승 등으로 떨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는 호조가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는 작년 연초 2021년 올레드TV 출하량을 580만대로 예측했지만 최근 이를 650만대로 조정했다. LG전자는 올레드TV 선두다.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와 비즈니스솔루션(BS)사업본부는 적자가 유력하다.

한편 잠정 실적은 투자자 편의를 위해 제공하는 예상치다. 정확한 수치와 사업부별 실적 등은 이달 말 공시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