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다음 주 경구용(먹는) 치료제가 국내 반입을 공식화했다. 

이에따라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도 보다 유연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먹는 치료약이) 신속하게 의료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반입 날짜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신속 통관 절차 등을 거쳐 오는 13일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에 따르면, 먹는 치료제는 화이자와 총 76만2000명분, 머크앤컴퍼니(MSD)와 24만2000명분 등 총 100만4000명 분의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다음주 반입되는 치료제는 이 구매 계약 체결 물량중 1차분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