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日 NTT-후지쯔와 5G 기지국 오픈RAN 테스트베드 구축

2022.01.06 10:37:15 / 강소현 ksh@ddaily.co.kr

서울 KT 융합기술원에 구축된 Open RAN 테스트베드에서 KT 연구원과 후지쯔 연구원이 멀티벤더 연동 시험을 진행하는 모습

[디지털데일리 강소현기자] KT는 NTT도코모, 후지쯔와 5G 기지국 장비의 호환성을 높여주는 개방형 무선접속망(Open RAN) 테스트베드를 자사 융합기술원에 구축하고 개방형 5G 기지국의 멀티벤더 상호 연동 시험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오픈 RAN은 다양한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를 상호 연동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개방형 프론트홀 인터페이스로, 4G보다 더 많은 기지국 설치가 요구되는 5G의 핵심 기술이다. 현재까진 장비 제조사 간 규격 호환이 안돼 동일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끼리만 연동할 수 있었다.

KT는 NTT도코모에서 세계 최초로 오픈 RAN 기반 상용 서비스를 제공 중인 후지쯔의 5G 기지국을 오픈 RAN 테스트베드에 도입해 멀티벤더 연동 시험 환경을 구축했다. 자체 개발한 개방형 5G 기지국 장비를 후지쯔의 5G 장비와 연동해 상호 운용성 검증을 완료하고 지난해 10월에는 가입자가 사용하는 단말기에서 발신한 신호를 기지국을 거쳐 코어망까지 전달하는 시험에 성공했다.  

오픈 RAN 테스트베드 구축을 시작으로 KT는 소프트웨어에 기반을 둔 가상화 기지국(vRAN) 등 현재보다 진화된 오픈 RAN 기술 개발을 위해 NTT도코모와의 협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KT 융합기술원 이종식 인프라DX연구소장은 “이번 오픈 RAN 시험 성공을 통해 5G 특화망 등 무선망 신규 수요를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세울 수 있게 됐다”며 “KT는 다양한 제조사의 5G 장비 연동 시험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중소기업에 제공해 국내 오픈 RAN 생태계 활성화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