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게임이 영화로? ‘어벤져스’ 루소형제 제작사에 6000억원 투자

2022.01.06 09:17:3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넥슨이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감독으로 유명한 루소 형제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제작사에 약 6000억원을 투자했다.

넥슨(대표 오웬 마호니)은 세계적인 영화 감독 루소 형제와 프로듀서 마이크 라로카가 설립한 AGBO 스튜디오에 4억달러(한화 약 4800억원) 규모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넥슨 최고전략책임자(CSO) 닉 반 다이크 수석 부사장이 이끄는 넥슨 필름&텔레비전조직이 주도했다. 올해 상반기 중 최대 1억달러(한화 약 1200억원)를 추가 투자할 예정이다.

넥슨은 이번 투자로 AGBO 지분을 38% 이상 확보해 최대주주인 AGBO 경영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지분을 보유한 단일투자자가 된다. 넥슨 필름&텔레비전의 닉 반 다이크와 팀 코너스 수석 부사장은 AGBO 이사회에 합류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넥슨은 영화 및 TV 분야에서 자체·신규 지적재산권(IP) 글로벌 확장을 가속화하고, AGBO는 제작력을 높여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넥슨 게임 IP가 영화와 TV드라마로 글로벌 출시되고, AGBO 콘텐츠를 게임화하는 방안이 예상된다. 다만, 구체적인 시나리오는 아직 검토 중이라는 설명이다.

넥슨 오웬 마호니 대표는 “AGBO와 넥슨은 다양한 플랫폼과 시장을 아우르는 콘텐츠로 전 세계의 고객을 감동시킨다는 핵심 비전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AGBO 공동 창업자 겸 회장인 루소 형제는 “넥슨과 AGBO 파트너십은 프랜차이즈 영화와 게임의 융합을 전 세계적인 영향권으로 넓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넥슨 필름&텔레비전 닉 반 다이크 총괄 겸 최고전략책임자는 “게임 IP 기반의 영화와 TV 콘텐츠는 이용자 참여도를 높이고, 게임의 라이프 사이클을 연장하는 효과를 증명해낸 바 있다”며 “AGBO와 함께 글로벌 이용자에게 게임, 영화, TV, 상품 판매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AGBO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캡틴아메리카: 시빌워’ 등 4개 마블 영화를 감독한 루소 형제와 크리스토퍼 마커스, 스테판 맥필리 등이 집필진으로 포진해 있다. AGBO는 넷플릭스, NBC유니버셜, 아마존프라임비디오, 디즈니+, 애플TV+, A24, 로쿠(Roku) 등 파트너와 함께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및 극장 배급을 위한 콘텐츠를 제작 중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