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2]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 ‘지속가능한 일상, 다음 세대 위한 의무’

2022.01.05 11:31:56 / 윤상호 crow@ddaily.co.kr

관련기사

- 삼성전자, 탄소배출량 절감·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확대
- 업계·소비자 동참 필수…기술 혁신·경험 확장 추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다음 세대를 위한 ‘기술’을 강조했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업계와 소비자 모두 노력해야 한다는 뜻이다.

4일(현지시각)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볼룸에서 ‘CES2022’ 기조연설을 했다.

기조연설 주제는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이다.

한 부회장은 “글로벌 코로나19 세계적 유행(팬데믹) 위기는 모두가 공존하는 세상의 가치를 일깨웠다”며 “전자 업계와 고객사, 소비자 모두가 작은 변화를 만드는데 동참한다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큰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기술이 지향해야 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로 규정했다. 삼성전자는 ▲연결성과 맞춤형 경험을 위한 기술 혁신 ▲공존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여 등을 추진한다.

한 부회장은 “지속 가능성을 갖춘 제품을 소비자가 사용함으로써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데 동참하게 할 수 있다”라며 “이것이 ‘지속 가능한 일상(Everyday Sustainability)’”이라고 명명했다.

삼성전자는 제품 개발 유통 사용 폐기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 중이다.

TV 스마트폰 주요 제품은 인증기관 카본트러스트의 탄소 배출 저감 인증을 받았다. 반도체도 탄소 저감 인증을 확대했다. 메모리반도체 5종의 경우 생산과정 탄소 배출량을 70만톤 줄였다.

2025년까지 모든 모바일과 가전 제품에 재활용 소재를 반영할 계획이다. 제품 포장에 쓰는 스티로폼과 홀더 등 부속품도 재활용 소재를 적용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주요 제품 대기전력을 제로에 까깝게 만들 방침이다. 삼성전자가 2009년부터 작년까지 수거한 전자 폐기물은 500만톤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와 미세 플라스틱 배출 저감 기술 개발을 함께한다고 발표했다.

경험 혁신도 이어간다. 삼성전자 제품을 연결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했다. 삼성전자의 비전을 실현할 ‘#YouMake’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고객이 자신만의 제품과 서비스를 선택하고 만드는 프로젝트다.

삼성전자는 HCA(Home Connectivity Alliance)를 발족했다. 삼성전자 GE 하이얼 일렉트로룩스 아르첼릭 트레인 등 가전업계가 참여했다. 사물인터넷(IoT) 표준을 정한다. 다양한 제조사 제품을 1개 IoT플랫폼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한 부회장은 “미래를 위한 동행은 꼭 실천돼야 한다”며 “다음 세대가 원하는 변화를 이루고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기술을 발전시키고 혁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