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보틱스와 메타버스 결합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현대자동차가 현실을 넘어 가상 공간까지 확대된 이동의 자유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메타모빌리티’라는 새 개념을 통해 구상을 현실화할 방침이다.

4일(현지시각) 현대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2’ 개막을 앞두고 ‘이동 경험의 영역을 확장’라는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주최했다. 이 자리에서 현대차는 로보틱스 비전을 공개했다.

이날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로보틱스는 더 이상 머나먼 꿈이 아닌 현실이다. 로보틱스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메타모빌리티로 확장할 것”이라며 “로보틱스 비전이 인류의 무한한 이동과 진보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타모빌리티는 메타버스와 로보틱스를 합친 개념이다. 메타버스는 가상과 현실이 상호작용하는 혼합현실을 의미한다. 메타모빌리티에는 스마트 디바이스가 메타버스 플랫폼과 연결돼 인류 이동 범위가 가상 공간으로 확장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가상 공간이 로봇을 매개로 현실과 연결되면 사용자는 현장에 있는 듯한 대리 경험까지 가능하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기술 혁신으로 미래 모빌리티 간 경계가 무너지고 자동차와 도심항공교통(UAM) 등 모빌리티가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하는 스마트 디바이스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메타버스에 실제와 쌍둥이 공장을 구축하고 로봇을 포함한 모든 기기와 장비들을 이와 연결할 계획이다. 사용자가 가상 공간에 접속해 실제 공장 운용 및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도 구현된다. 가령 공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MS) 등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현실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첨단 로보틱스 기술도 선보였다. CES2022에서 최초 공개하는 PnD 모듈은 인휠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 및 환경인지 센서를 하나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다. 라이다와 카메라 센서 기반으로 지능형 스티어링, 주행, 제동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DnL 모듈이 적용된 신개념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도 공개했다. 이 제품은 각 휠이 독립적으로 기능한다. 각 휠에 장착된 모터가 몸체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도록 설계돼 원하는 기울기도 확보할 수 있다.

한편 현대차는 CES2022 기간 동안 ‘미래 로보틱스 비전’을 주제로 부스를 꾸린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서비스 로봇 스팟, 인간형 로봇 아틀라스 등 2종 로봇 실물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관람객이 개인화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 공간에서 소통하는 체험을 할 수 있는 메타버스 존도 운영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