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가세, 모든 업체 올레드TV 우수성 ‘인정’
- 수익성 우려, 원가절감·프리미엄 확대 ‘상쇄’
- 라이프스타일 TV·스크린 제품군 추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백승은 기자] LG전자가 올해 세계 TV 판매량 4대 중 1대를 LG TV로 채우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 비중을 확대한다. 비용 부담은 올해도 지속한다. TV사업운영센터를 재가동했다. 반도체 수급 불안도 변수다.

4일 LG전자 박형세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사진>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TV 신제품과 전략을 공개했다. 2022년형 올레드TV는 97인치와 42인치를 추가했다. 초대형TV 고객과 세컨드TV 고객이 타깃이다. 올레드에보TV는 작년 1개 시리즈 3개 모델을 올해 2개 시리즈 11개 모델로 늘렸다.

박 본부장은 “전체 TV 수요는 2억~2억500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LG전자 올해 TV 점유율은 약 23%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며 “올레드TV 비중을 늘리면서 프리미엄TV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세계 TV 2위다. 올레드TV는 1위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는 올해 올레드TV를 800만대로 예측했다. LG전자 점유율은 60%를 돌파했다. 올레드TV 출시 제조사는 20여개 이상이다. 올해부터 삼성전자 진입이 유력하다. 삼성전자는 세계 TV 1위다.

박 본부장은 “삼성전자가 합류한다면 환영할 만한 일이다. 올레드 시장과 생태계 확대에 긍정적 요소라 본다”라며 “모든 업체가 올레드를 인정한다는 사인이기도 하다”라고 반색했다.

또 “우리는 올레드TV 명가로서 지난 9년 동안 올레드TV 기술을 내재화하고 이 제품을 꾸준히 소개해왔다”라며 “경쟁사가 추가 진입해도 LG전자 올레드 우위 마케팅 전략은 변경이 없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을 맞춘 폼팩터 다양화를 추진한다.

박 본부장은 “돌돌마는(롤러블)TV에 이어 ▲오브제컬렉션 ▲스탠바이미 등을 출시했다”라며 “라이프스타일 관련 폼팩터 부분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물류 대란 ▲원자재 가격 인상 ▲반도체 수급 불안은 올해도 이어진다. LG전자 HE사업본부 수익성 악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 본부장은 “원가절감을 위해 TV사업운영센터를 부활했다. 프리미엄TV 확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과 병행할 것”이라며 “반도체 수급 문제는 계속 심각하다. 다행히 화질칩 등은 내재화했다. 이원화 삼원화로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LG디스플레이 ‘올레드EX’ 패널과 ‘대체불가능한 토큰(NFT: Non-Fungible Token) 플랫폼’에 대한 준비도 하고 있다고 했다.

박 본부장은 “올레드EX 사용 계획은 있다. LG디스플레이와 협의하고 있다”라며 “NFT도 탑재할 계획이다. 그동안 다양한 아티스트와 협업하는 등 최적화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