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슈퍼캣이 포괄임금제를 폐지했다.

슈퍼캣(대표 김영을)은 이를 바탕으로 직원 복지 시스템을 개선해 긍정적인 기업문화를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포괄임금제는 실제 근로시간에 상관없이 시간 외 근로 수당을 기본급에 포함해 지급하거나 정액으로 지급하는 임금방식이다. 직원 개인 근로시간을 산정하기 어려운 업종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다.

이번 포괄임금제 폐지는 슈퍼캣 구성원 삶의 질을 높이고 합리적인 근무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결정됐다. 슈퍼캣은 주 40시간을 초과해 근무하는 구성원에게 연봉 외 별도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슈퍼캣은 직원과의 상호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이석 관리 등 별도 근태 모니터링은 도입하지 않는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포괄임금제를 폐지하면 시간 외 근로에 대한 관리가 필요해지기에 야근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야근을 줄이기 위해 근무시간 중 업무 생산성이 향상되는 선순환 고리가 만들어지게 돼 근로자 입장에서 임금 상승, 야근 축소라는 장점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슈퍼캣은 최근 자율 출퇴근제를 도입했다. 연 2회 계절 휴가를 제공하고, 복지 카드 연 300만원도 제공한다. 슈퍼캣 구성원은 사내 편의점 ‘슈퍼마트’를 전액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사내 카페 ‘슈다방’을 포함해 게임룸과 안마실, 휴식실 등도 제한 없이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김영을 슈퍼캣 대표는 “슈퍼캣 구성원들이 노력한 만큼 합당한 보상을 해주기 위해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복지 혁신에 돌입해 구성원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고, 궁극적으로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